애플·IBM ‘빅데이터와 iOS가 만나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7월 애플과 IBM이 전격적인 제휴를 발표한 바 있다. 마침내 그 성과물인 IBM 모바일퍼스트 포 iOS(IBM MobileFirst for iOS)를 출시했다.

애플·IBM ‘빅데이터와 iOS가 만나면…’

이 솔루션은 IBM이 이미 기업에게 제공 중인 모바일 앱인 IBM 모바일퍼스트의 애플 버전으로 빅데이터에 능숙한 IBM과 아이폰을 잘 이해하는 애플이 결합한 서비스다. 애플이 보유한 iOS 관련 소프트웨어 기술과 IBM의 빅데이터 분석을 비롯한 클라우드 서비스 기술을 아이패드와 아이폰 등 iOS 단말에 제공하려는 것이다. 주로 기업 서비스이며 비즈니스 사용자가 타깃이다.

애플·IBM ‘빅데이터와 iOS가 만나면…’

정확한 정보가 요구되는 금융 서비스에서 모바일 단말의 중요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런 점을 감안, 은행이나 딜러는 IBM 모바일퍼스트 포 iOS를 이용하면 전 세계 어디서나 아이패드나 아이폰을 이용해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 뿐 아니라 온라인으로 전문적인 조언을 클라이언트에게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다. 예를 들어 지방 은행이 중소기업에 온라인을 통해 재무 조언을 하거나 기관 투자자가 전문가 의견을 청취할 수도 있다. 또 보험사가 온라인으로 고객에게 보험 플랜을 제안하는 것도 가능하다. 빅데이터 분석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제공, 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는 건 물론이다.

항공사의 경우 이 솔루션을 이용하면 기내 서비스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승무원이 고객 자리가 비어있는 걸 확인하면 대기 손님 기내 안내를 할 수 있다. 대기 손님에겐 이메일로 e티켓을 전송, 일부러 부르러 갈 필요도 없다. 기장의 경우에도 정확한 운항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항상 연료 잔량을 체크해 다음 비행기에 연료가 필요한지 여부를 정확하게 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작은 가게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의류 매장에서 고객을 응대할 경우 상품 정보를 확인하거나 재고 상황을 곧바로 확인한다. 아이비콘을 이용하면 해당 상품이 매장 어디에 있는지도 알 수 있다. 과거 매출과 매장 재고 상황을 통해 어떤 상품을 어느 시기에 얼마나 주문해야 할지에 대한 정보 역시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할 수 있다. 또 정부 기관의 경우 경찰이라면 위치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거나 범죄 기록 같은 걸 빠르게 제공받을 수 있다.

IBM 모바일퍼스트 포 iOS는 전용 앱 10종으로 출시했으며 앞으로도 기업 맞춤형으로 사용자 정의한 앱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이폰을 보유한 애플과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갖춘 IBM이라는 양대산맥의 콜라보레이션이 위력을 발휘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전자신문인터넷 테크홀릭팀

최필식기자 techhol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