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록 2차관, 민간분야 사이버 공격 대응태세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이 22일 네트워크 기반시설 보호조치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실시했다.

윤 차관은 이날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에서 SK텔레콤·KT·LG유플러스·SK브로드밴드 등 주요 통신사를 소집, 민간분야의 비상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오른쪽 3번째)은 22일 주요 통신사 관계자와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 네크워크 기반시설의 보호조치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실시했다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오른쪽 3번째)은 22일 주요 통신사 관계자와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 네크워크 기반시설의 보호조치에 대한 긴급 점검을 실시했다>

윤 차관은 네트워크 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 침해사고 예방을 위한 집중 모니터링과 정보공유를 비롯한 신속한 공조 대응체계 등을 집중 점검했다.

윤 차관은 “네트워크 기반시설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사이버 보안 대응태세 확보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미래부도 국가 주요기반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위협에 철저하게 대비해 국민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