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업 연내 34.4조원 투자 프로젝트 나선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주요기업 투자 프로젝트 및 정부 애로해소 내용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등 주요 제조업체가 연내 34조4000억원 규모의 주요 시설 신규와 증설 투자 프로젝트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주형환 기획재정부 1차관, 주요기업 최고경영자(CEO), 산업은행,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주요 경제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기업 투자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기업 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투자 간담회에서 집계된 28조400억원 규모의 투자 프로젝트 중 작년 하반기에 착수됐거나 유지보수 투자로 전환된 것을 제외한 22조4000억원 규모의 투자 프로젝트가 올해 시작된다. 여기에 신규로 발굴한 10조9000억원 규모의 투자와 지난달 1월 신규 조사를 통해 도출한 1조1000억원 규모의 투자도 올해부터 집행된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에 착공을 시작할 15조6000억원 규모의 평택 반도체 신규라인 건설 투자에 나선다.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은 “예정된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이라며 “중국 시안 공장의 사업과 투자도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지난해와 유사한 5조2000억원 안팎의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스플레이 업체도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는 TV용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패널을 양산할 경기도 파주 E4 라인을 중심으로 올해만 3조원가량의 시설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중소형 OLED 패널, 플렉시블 OLED 패널 등을 생산할 아산 A3 신공장 등 4조원 규모의 투자 프로젝트를 지난해부터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이 밖에 에쓰오일은 8조원을 들여 울산공장 신증설 사업을 올해 초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GS칼텍스 등은 2조7000억원 규모의 여수산단 공장을 올해 착공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광양-여수 부생가스 교환망 구축사업을 상반기 중 착공하고 광양 아연도금강판 공장도 신축할 계획을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충주 친환경 공장 증축을, 현대차는 엔진고장 라인 증설을 각각 올해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기업들의 투자 애로 해소에 주력하는 한편 인수합병(M&A)이나 사업체 매각 등을 통한 사업구조 재편 움직임에 대해 사업재편지원특별법(가칭) 제정이나 산업은행의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기업들은 제조업과 외국인 투자프로젝트 등 7조1000억원 이상 규모의 총 23건에 대해 산업은행에 투자와 융자를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의 지원 여부와 규모는 산업은행이 사업성 검토를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은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현대자동차, 현대위아, 현대제철, 포스코,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효성, 롯데케미칼, SK종합화학, SK하이닉스, 대우조선해양, 고려아연 등 17개사다.


[표] 주요기업 투자 프로젝트 및 정부 투자애로 해소 내용

자료:업계, 산업통상자원부

주요기업 연내 34.4조원 투자 프로젝트 나선다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