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할부보다 저렴한 오토리스 뜬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할부-리스 비교 (싼타페 2800만원, 선수금15% 36개월 이용 시)주기적으로 신형 자동차를 바꿔 탈 수 있는 ‘오토리스’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자동차 개념이 ‘소유’에서 ‘이용’으로 바뀌는 추세와 더불어 오토할부보다 가격도 저렴해 시장 규모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오토리스는 자동차를 구입하는 고객과 리스회사가 계약을 체결하면 리스회사가 고객을 대신해 자동차 대금을 지불하는 제도다. 현대캐피탈 등 리스회사가 고객에게 리스료를 받고 차를 대여해준다. 미국이나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장기렌터가 시장을 포함한 오토리스 시장은 매년 10% 대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2013년 전체 자동차대여 시장은 6조4170억원 규모까지 늘어났다. 아직 공식 수치가 나오지 않은 지난해 실적도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토리스가 주목받는 것은 오토할부와 비교 시 가격 경쟁력이 40% 이상 높기 때문이다.

2800만원인 SUV차량을 선수금 15%(420만원)내고 36개월 할부로 구매하면 월 할부금이 72만원이다. 같은 기종을 오토리스로 이용하면 월이용료가 추가 비용 없이 44만원이다.

할부로 차를 살 때 내야하는 등록세, 취득세 등의 등록비용과 3년간 자동차세를 고려하면 총 비용이 47%가량 저렴해 진다는 계산이 나온다.

오토리스의 인기는 고가품에 생필품까지 대여해서 사용하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는 최근 소비자들의 추세의 일환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근래에 자동차는 소유의 개념보다는 이용의 개념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자동차를 구매할 때 저렴한 납입금, 운행 중 차량관리의 편의성, 중고차 가격하락에 대한 위험 회피 등 합리적 소비 욕구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오토리스에선 세금 문제도 간결하다. 자동차를 살 때 내야하는 취득세, 자동차세, 보험료 등이 모두 리스료에 포함된다. 리스료는 모두 비용처리 돼 세금절감 효과도 있다.

오토리스를 이용하면 리스회사에서 점검, 애프터서비스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계약 종료 후 중고차 처분까지 전담하는 장점이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예전에 자동차를 살 땐 할부 아니면 장기렌트 둘 중 하나였는데 최근에 선택지가 하나 더 늘어 오토리스를 이용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오토할부보다 저렴한 오토리스 뜬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