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창문 여닫고 센서로 자동 환기까지... LG하우시스, IoT 접목 스마트 윈도우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폰으로 창을 여닫고 전류 흐름에 따라 투명-불투명 상태로 전환할 수 있는 ‘스마트 윈도우’가 나왔다. 센서로 실내 공기오염농도를 감지해 자동으로 환기할 수 있고 방범 알람기능까지 갖추는 등 사물인터넷(IoT) 기술 본격 접목됐다는 평가다.

LG하우시스(대표 오장수)는 스마트폰으로 창문 개폐, 방범알람, 환기, 채광 조절 등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윈도우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LG하우시스(대표 오장수)는 스마트폰으로 창문 개폐, 방범알람, 환기, 채광 조절 등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윈도우’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LG하우시스(대표 오장수)는 스마트폰으로 창문 개폐, 방범알람, 환기, 채광 조절 등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윈도우’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스마트 윈도우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 실내 어디에서든 창을 열고 닫을 수 있다. 외출 중 창문 개폐 상태를 확인하고 원격으로 여닫을 수 있고 창이 강제로 열리면 즉시 스마트폰으로 알리는 방범 기능도 갖췄다.

전류 흐름에 따라 투과도가 변하는 고분자 분산형 액정을 유리에 사용한 ‘매직 글라스’를 적용했다. 커튼이나 블라인드를 설치하지 않아도 투명-불투명 상태 전환으로 사생활 보호와 채광 조절을 할 수 있다.

자동환기시스템도 내장했다. 방과 거실 등에 설치한 실내 공기오염농도 감지 센서와 연동해 스스로 환기구를 개폐한다.

유럽 일부 창호업체에서 리모컨이나 스마트폰으로 일부 기능을 작동하는 창호를 선보인 적은 있지만 스마트폰으로 개폐부터 채광조절, 환기, 방범까지 모든 기능을 통합 제어하는 창호를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마트 윈도우 주요 기능
<스마트 윈도우 주요 기능>

창틀 밖으로 구동부가 노출돼 있는 유럽 업체 제품과 달리 구동부를 창틀 내부에 삽입했다. 일반 창호와 외관상 차이가 없어 심미적으로 유리한 일체화 디자인을 적용했다는 것이다.

LG하우시스는 스마트 윈도우 관련 독자 기술과 디자인 보호를 위해 자동개폐, 자동환기, 방범알람 기술 등에 대해 국내외 총 5건 기술특허와 3건 디자인 특허를 출원했다.

황진형 LG하우시스 창호재사업부장(상무)은 “최근 가전, 자동차, 가구 등 산업계 전반에 사물인터넷 기술 적용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만큼 건자재 분야 역시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며 “향후 비와 바람 등 다양한 외부 환경을 감지해 작동하는 기능을 추가하는 등 고객 사용편의성과 생활가치를 높이는 사물인터넷 창호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