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프랑스와 전자상거래 전용 배송서비스 공동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병수 우편단장(왼쪽)과 폴 마리 샤반느 프랑스 Geo포스트 사장이 29일 홍콩에서 열린 제14차 카할라 우편ceo회의에서 전자상거래 신상품 도입을 위한 MOU를 교환했다.
<김병수 우편단장(왼쪽)과 폴 마리 샤반느 프랑스 Geo포스트 사장이 29일 홍콩에서 열린 제14차 카할라 우편ceo회의에서 전자상거래 신상품 도입을 위한 MOU를 교환했다.>

우정사업본부는 29일 홍콩에서 열린 제14차 카할라 우편CEO회의에서 프랑스 Geo포스트와 양국 간 우편사업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GEO포스트는 우리나라의 우정사업본부에 해당한다.

양 기관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을 겨냥한 새로운 배송서비스를 공동 출시하기로 했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무게 30㎏ 이하 전자상거래 전용상품 ‘e파셀(Parcel)’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우체국 국제배송 서비스인 EMS와 동일한 서비스 품질을 보장하면서도 30% 이상 요금이 저렴한 신상품 출시가 가능해질 것으로 우정사업본부는 기대했다. 중소기업 수출 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회의에서 배달 접수 시 도착날짜를 보장해주는 ‘EMS배달보장서비스’를 현재 9개국에서 25개국으로 확대하는데도 합의했다.

김병수 우정사업본부 우편단장은 “이번 카할라 우편CEO회의를 통해 우리 기업의 전자상거래 수출에 도움이 될 새로운 서비스 출시가 가능해졌다”면서 “앞으로도 우정사업본부는 해외우정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다양한 국제우편서비스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