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인천공항 면세점 결제사업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 결제 전문기업 다날(대표 최병우)이 600만 중국 관광객과 국내외 관광객 대상으로 인천공항 면세점 결제사업을 시작한다.

다날은 인천공항 면세사업자인 시티플러스(이하 시티면세점)와 계약을 체결하고 텐페이 및 뱅크월렛카카오를 이용한 결제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시티면세점은 지난해 청주국제공항에 이어 올해 인천공항에 입점하고 화장품, 향수, 주류, 담배 등 다양한 면세상품을 취급하는 면세전문 유통기업이다.

다날이 제공하는 텐페이 및 뱅크월렛카카오 등의 바코드 결제 서비스는 현금이나 신용카드를 소지할 필요가 없으며 중국인의 경우 환전 불편함과 수수료 부담이 줄어들기 때문에 현지에서 쓰던대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날은 인천공항 면세점을 비롯한 전국의 외식전문 프랜차이즈 매장과 편의점을 대상으로 바코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시티면세점에 이어 공항 및 시내 면세점, 백화점, 주요 관광지에서도 바코드 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가맹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