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 사태에 경쟁사 반사이익 기대감 커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14년 미국 시장 판매 점유율

미국에서 불거진 폴크스바겐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 사건이 다른 업체에 기회가 되고 있다. 일본과 미국 자동차 회사는 독일 자동차 브랜드 신뢰도가 흔들리며 얻은 반사이익을 발판삼아 시장 점유율을 다진다는 목표다.

닛케이신문은 일본 자동차 제조사가 미국에서 픽업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자동차(SUV) 공급 확대를 준비 중이라고 23일 전했다.

도요타 자동차는 내년 미국 텍사스 공장 생산 대수를 30만대로 올해보다 20% 늘린다. 픽업트럭 ‘타코마’와 ‘툰드라’ 생산을 위해 280명 가량 인력을 신규 채용하고 공장 가동일도 주 5일에서 6일로 연장한다. 총 2600만달러(약 310억원)를 투자해 생산 설비도 확충한다. 이번 증산으로 북미 전체 시장에 공급하는 픽업트럭이 38만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혼다는 미국시장에서 중형 픽업트럭 ‘릿지라인’ 신모델을 출시할 방침이다. 기존 제품보다 상품성을 높인 신형으로 내년부터 현지에서 생산한다. 닛산도 SUV 모델 ‘로그’를 미국 테네시주 공장뿐 아니라 일본 큐슈 공장에서도 생산한다. 연간 10만대 규모로 미국에 공급할 계획이다. 후지중공업 역시 북미 수출용 SUV를 증산한다.

일본 자동차 업체는 저유가로 성장세를 탄 미국 자동차 시장 판매가 신흥국 불안요소를 상쇄시킬 수 있다고 본다. 독일차 비중이 크지 않은 미국이지만 폴크스바겐 사태가 맞물리며 기존 상위 점유율을 보다 확고히 할 기회라는 것이다.

이번 사건은 국내 현대기아차에도 큰 반사이익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폴크스바겐은 지난해 미국 점유율 8위로 7위를 차지한 현대기아차를 뒤쫓고 있었지만 이번 사태로 격차를 벌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대감이 커지며 현대기아차 주가도 상승세다.

여파는 미국 시장뿐 아니라 유럽과 아시아 등에까지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 정부도 폴크스바겐 제품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신뢰도가 높던 독일차 이미지가 전반적으로 무너지고 있다는 평가다.

폴크스바겐은 배기가스 배출량을 인위적으로 조작한 것으로 드러난 골프 등 4기통 터보직분사(TDI) 디젤엔진 탑재 차종을 미국 내에서 전면 판매 중지했다. 미국 정부가 관련 과징금으로 180억달러(약 21조원)를 추징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는 가운데 차량 리콜 비용까지 추가되며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회사는 배상비용으로 약 65억유로(약 8조6000억원)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2014년 미국 시장 판매 점유율 (자료: 전미딜러협회)>

 2014년 미국 시장 판매 점유율 (자료: 전미딜러협회)

김창욱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