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6]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CES 2016 방문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왼쪽 세 번째)이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6에서 포드, 토요타 등 경쟁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왼쪽 세 번째)이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6에서 포드, 토요타 등 경쟁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6을 방문했다. 자율주행차, 스마트카 등 자동차 산업이 빠른 속도로 진화하는 현장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서다.

정 부회장은 오는 11일(현지시각)부터 열리는 ‘디트로이트 모터쇼’로 이동해 제네시스 알리기에 나서고, 미국과 인도 공장을 방문하는 등 강행군을 펼친다.

정의선 부회장은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를 방문해 CES 2016을 참관했다. 정 부회장은 CES 현장에서 본지 기자와 단독으로 조우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6에서 포드, 토요타 등 경쟁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6에서 포드, 토요타 등 경쟁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전시회 시작과 함께 도착한 정 부회장 일행은 9시쯤 노스홀을 둘러봤다. 경쟁사인 포드와 토요타 부스 등을 꼼꼼히 살피며 동행한 임원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이후에도 자동차 관련 기술을 전시한 노스홀을 두루 돌아봤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왼쪽 두 번째)이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6에서 포드, 토요타 등 경쟁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왼쪽 두 번째)이 9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6에서 포드, 토요타 등 경쟁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CES 2016에는 현대차 그룹도 참여해 기술을 선보였다.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프레스콘퍼런스에서 첨단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한 쏘울 전기차(EV)를 선보이고 로드맵을 발표했다. 현대모비스도 국내 자동차 부품사 최초로 CES에 전시관을 구성하고 운전자지원시스템(DAS)과 커넥티드 카 등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전시했다.

정 부회장은 CES 일정을 마친 뒤 디트로이트로 이동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석한다. 정 부회장은 현대차가 론칭한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와 해외 무대에 처음 공개하는 제네시스 신차 ‘G90(국내명 EQ900)’을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처음으로 전용관을 설치하고 G90을 전시하는 등 제네시스 브랜드를 세계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시키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정 부회장은 디트로이트 모터쇼 이후 미국 앨리배마주 몽고메리 북미공장과 로스앤젤레스 미국법인 방문일정 등을 소화한다. 이어 인도로 이동해 현지공장을 방문한 뒤 귀국하는 강행군을 펼칠 예정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CES특별취재팀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