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대학·공공연 미활용 특허 관리등급 진단 시범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은 대학·공공연이 보유한 특허를 진단하고 특허관리전략을 컨설팅하는 ‘공공기관 보유 특허 진단 지원사업’을 올해 시범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 연구개발(R&D)특허 다수 보유 기관 중심으로 10개 기관을 선정, 시범 지원한다.

특허청은 대학·공공연이 보유한 특허를 진단하고 특허관리전략을 컨설팅하는 ‘공공기관 보유 특허 진단 지원사업’을 올해 시범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 연구개발(R&D)특허 다수 보유 기관 중심으로 10개 기관을 선정, 시범 지원한다.

특허청, 대학·공공연 미활용 특허 관리등급 진단 시범 실시

사업은 공공기관이 보유한 특허 질적 우수성과 활용 기능성을 토대로 관리등급을 진단하고, 기관 차원의 종합적인 특허 관리·활용 전략을 수립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특허품질지표, 특허가치자동평가시스템, 기술별 특허이전율, 기업 수요기술 정보, 기술 수명주기 등 검증된 특허지표 분석과 특허·기술전문가 리뷰를 병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특허청 홈페이지(www.kipo.go.kr), 한국지식재산전략원 홈페이지(www.kista.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

사업은 공공기관이 보유한 특허 질적 우수성과 활용 기능성을 토대로 관리등급을 진단하고, 기관 차원의 종합적인 특허 관리·활용 전략을 수립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특허품질지표, 특허가치자동평가시스템, 기술별 특허이전율, 기업 수요기술 정보, 기술 수명주기 등 검증된 특허지표 분석과 특허·기술전문가 리뷰를 병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특허청 홈페이지(www.kipo.go.kr), 한국지식재산전략원 홈페이지(www.kista.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