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국내 이커머스기업 최초 매출액 1조 1천억원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설명: 쿠팡 김벅석 대표
<△사진설명: 쿠팡 김벅석 대표 >

로켓배송 및 물류 투자에 따른 계획된 적자…손실규모 약 5,200억원

유동비율 156%로 안정적인 재무구조 입증, 쿠팡 유동성 위기설 일축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기자] 이커머스기업 쿠팡(대표 김범석, www.coupang.com)이 14일 2015년도의 실적을 발표했다. 쿠팡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2015년도 쿠팡의 매출은 약 1조 1,300억원을 달성했다. 이같은 수치는 이커머스 기업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는 데에서 의미가 깊다. 이날 쿠팡이 발표한 매출액은 2014년 매출액 약 3,485억원 대비 3.3배에 달한다. 또한, 물류와 로켓배송에 대한 대규모 투자에 따라 약 5,200억원의 손실이 발생했으나 이는 계획된 적자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실제로 약 5,200억원의 적자규모 중 물류와 로켓배송 등을 위한 선제적 투자비용이 약 89%를 차지해 향후 사업 확장을 위한 선제적 투자의 성격이 강하다”고 분석했다.

쿠팡은 이번 재무제표 공개를 통해 재무건전성이 아주 양호함을 입증함으로써 일각에서 제기된 쿠팡의 유동성 위기설을 일축했다. 한 기업의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대표적인 지표는 부채비율(부채총계/자본총계*100), 유동비율(유동자산/유동부채 *100)이 꼽힌다.

쿠팡측은 “부채비율은 152%, 유동비율은 156%으로 아주 양호하다”고 밝혔다. 실제 국내 주요기업 및 이커머스 기업들의 부채비율을 살펴보면, 현대자동차 147%, 롯데쇼핑 138%, GS리테일 120%, 인터파크 175%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출처 : 각사 FY2015 연결재무제표).

쿠팡 김범석 대표는 “쿠팡은 고객에게 획기적인 새로운 경험을 줄 수 있다고 판단돼야 움직이는 회사다. 이를 위해서는 장기적이고 혁신적이며, 고객 중심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쿠팡은 창업 2년만에 흑자를 달성했다. 이에 만족하고 흑자 달성을 목표로 했다면 중소 인터넷 쇼핑몰로 남았을 것이다”고 밝혔다.

쿠팡, 국내 이커머스기업 최초 매출액 1조 1천억원 돌파

김 대표는 또 “쿠팡은 앞으로도 우리가 생각하는 수준의 고객경험을 만들어낼 때까지 지속적으로 투자를 해나갈 것이다”면서 “현재 우리가 그린 큰 그림 내에서는 이미 받은 투자금으로도 재원이 충분하며, 우리의 투자자들은 쿠팡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 경제지 ‘포브스’가 13일(현지시각) 발표한 세계 산업계를 바꿀 ‘글로벌 게임 체인저(Global Game Changer) 30인’에 한국 기업인으로는 유일하게 김범석 쿠팡 대표가 선정됐다. ‘글로벌 게임 체인저’란 기존 시장에 엄청난 충격을 가하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경영인을 뜻한다.

이번 ‘글로벌 게임 체인저 30인’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래리 페이지 구글 공동 창업자, 제프 베조스 아마존닷컴 최고경영자(CEO),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닷컴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인도 항공사 인디고의 공동창업자 라훌 바티아, 상업 드론시장 세계 1위 DJI 창업자 왕타오, 마윈 알리바바 회장 등이 혁신적인 기업인으로 뽑혔다.

포브스는 “쿠팡은 설립 6년 만에 50억 달러 이상의 가치를 지닌 기업으로 성장했다”면서 “3600명의 쿠팡맨을 고용해 한국 내에서 24시간 안에 소비자에게 상품을 배송하는 시스템을 정착시켜 이 같은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면서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CEO가 5100만명의 소비자를 가진 한국 진출을 꺼리는 이유는 바로 쿠팡 때문이다”며 김범석 대표가 한국인으로 유일하게 선정된 이유를 밝혔다.

소성렬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