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신한카드와 안전한 금융거래 환경 조성 위해 손잡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페이 체크카드 이미지<전자신문DB>
<네이버페이 체크카드 이미지<전자신문DB>>

네이버는 27일 안전한 간편결제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신한카드와 이상 금융거래 탐지 시스템(FDS) 노하우와 정보를 공유한다고 밝혔다.

FDS는 평소와 다른 이상 구매 패턴을 사전에 감지해 부정 거래를 예방하는 시스템이다. 금융사와 IT기업 FDS 공조는 국내 처음이다.

네이버는 국내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형태로 FDS를 구축한다. 실시간 대응과 결제 완료 후 모니터링을 위해 24시간 신고센터를 운영 중이다. 국내 1위 카드사 신한카드와 만나 금융보안 안정성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

양사는 이번 협업으로 금융사고 조기 탐지 시스템을 위한 다양한 노하우와 정보를 공유한다. 다양한 탐지 방법론 개발과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최진우 네이버 페이셀장은 “국내 최고 수준 보안 기술을 가진 신한카드와 네이버 만남이 안전한 금융거래 환경 조성 모범사례가 되도록 긴밀하게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