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혁신센터장들 안철수 의원에 21일 공개 토론 제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철수 의원실을 방문한 3개 창조경제혁신센터장들. 왼쪽부터 차례로 박인수(인천), 김선일(대구), 김진한(경북) 창조경제혁신센터장.
<안철수 의원실을 방문한 3개 창조경제혁신센터장들. 왼쪽부터 차례로 박인수(인천), 김선일(대구), 김진한(경북) 창조경제혁신센터장.>

전국 3곳의 창조경제혁신센터장들이 안철수 의원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국가 공인 동물원`이라고 평가한 안 의원에게 해명을 듣겠다는 취지다.

김선일(대구)·김진한(경북)·박인수(인천) 창조경제혁신센터장들은 11일 “안 의원에게 창조경제혁신센터의 현황과 발전방안에 진솔한 의견을 교환하는 공개토론을 공식적으로 요청한다”면서 “우선 오는 21일로 제안하며, 안 의원 의사에 따라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다”고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이들은 “창조경제혁신센터장들은 안 의원이 지난 9월 3일 독일 베를린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국가 공인 동물원`으로 폄하한 발언에 큰 상실감을 느낀다”며 “사실 설명과 해명을 듣기 위해 3차례나 방문했음에도 불구하고 면담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9일 “전국 18개 혁신센터에서 새로운 꿈을 향해 매진하고 있는 1200여개 창업기업의 희망과 사기를 떨어뜨리는 상황에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대기업의 지원 방식은 대기업 당사와의 독점계약 형태가 아니고, 지원내용도 기술개발, 지분투자, 멘토링을 넘어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지원한다”고 해명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