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우버 본고장서 `우버풀` 이용해보니...비용과 편리함 모두 만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승차 공유 서비스는 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공유경제 대표 모델로 꼽히는 우버도 `우버풀` 서비스를 출시, 카풀 시장에 뛰어들었다. 우버 본고장 미국에서 `우버풀`을 직접 이용해 봤다. 저렴한 비용 덕분에 현지인뿐만 아니라 출장 또는 여행 등 짧은 기간에 방문한 외국인에게도 각광받을 전망이다.

소프트웨어(SW) 업체 콘퍼런스 취재차 지난주 미국 보스턴을 방문했다. 이동하기 위해 택시를 이용했다. 20여분 동안 이용한 택시비용은 23달러(약 2만5000원). 숙소로 돌아갈 때 우버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했다. 한국에서 우버를 사용한 적이 있어 기본 정보(이름, 연락처, 결제 가능한 카드 정보 등)는 추가로 입력할 필요가 없었다.

우버 애플리케이션(앱) 첫 실행 화면.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하면 우버풀과 우버엑스 중 선택 화면이 나온다.
<우버 애플리케이션(앱) 첫 실행 화면.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하면 우버풀과 우버엑스 중 선택 화면이 나온다.>

우버를 켜고 현재 위치(승차)와 목적지를 입력하자 두 가지 선택지가 나왔다. 우버엑스(일반차량 공유)와 우버풀(카풀 서비스)이다. 우버 엑스를 이용하면 10.26달러, 우버풀을 이용하면 3분의 1 수준인 3.65달러를 결제하면 된다고 표시됐다. 모든 내용은 한국어로 지원된다.

우버풀을 선택했다. 배차 받은 기사가 `다른 승객을 찾는 중`이라는 표시가 뜬다. 5분도 되지 않아 합승객 이름이 떴다. 합승객을 사전에 알 수 있어 안심이 됐다.

출발지에 도착한 우버풀 차량 이미지. 일반 차량을 운행하기 때문에 별도 표시등은 없다. 앱에 표시된 차종과 차량 번호를 확인하면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출발지에 도착한 우버풀 차량 이미지. 일반 차량을 운행하기 때문에 별도 표시등은 없다. 앱에 표시된 차종과 차량 번호를 확인하면 쉽게 발견할 수 있다.>

4분 후 차량이 출발지에 도착했다. 앱에 기사 사진, 차량 종류, 번호 정보가 공지되기 때문에 차량 발견이 쉽다. 차량에 탑승하자 기사는 합승자가 있는 곳으로 가서 합승자를 태운 후 목적지까지 이동했다.

앱을 실행하고 최종 목적지까지 걸린 시간은 30분가량이다. 택시보다 10분 정도 더 소요됐지만 비용은 4분의 1가량 절약했다. 우버풀은 이미 등록된 카드로 자동 결제된다. 목적지에 도착해 곧바로 하차하면 된다. 영수증은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로 몇 시간 후 전달된다.

회원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로 전달된 우버풀 영수증 이미지. 이동 구간과 시간, 절약 금액 등을 표시해준다.
<회원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로 전달된 우버풀 영수증 이미지. 이동 구간과 시간, 절약 금액 등을 표시해준다.>

미국에선 우버를 필두로 차량 공유 서비스가 인기다. 카풀 서비스 이용자도 늘어 가는 추세다.

우버풀에 합승한 로저 포스터씨. 샌프란시스코 마케팅 회사에 근무 중인 로저씨는 6개월 전부터 보스턴에서 근무중이다. 그는 샌프란시스코 때와 동일하게 보스턴에서도 주중에 우버풀을 이용 중이다. 저렴한 비용, 편리함을 카풀 서비스 강점으로 꼽았다.
<우버풀에 합승한 로저 포스터씨. 샌프란시스코 마케팅 회사에 근무 중인 로저씨는 6개월 전부터 보스턴에서 근무중이다. 그는 샌프란시스코 때와 동일하게 보스턴에서도 주중에 우버풀을 이용 중이다. 저렴한 비용, 편리함을 카풀 서비스 강점으로 꼽았다.>

이날 동승한 로저 포스터는 “1주일에 다섯 번 정도 퇴근길에 (우버풀을) 이용한다”면서 “직접 차를 운전할 때보다 덜 피로하고, 주차 문제로 신경 쓸 필요가 없고, 비용도 저렴해 주변에서도 많이 이용한다”고 전했다.

우버풀 운전자인 다니엘 페르난데즈씨는 운전 중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지 않았다. 스마트폰에 표시된 구글 지도를 따라 목적지까지 이동했다. 그는 4년 전부터 택시 대신 우버 기사로 직업을 바꿨다. 원하시는 시간, 하고싶은 만큼 일할 수 있다는 점을 우버 기사 강점으로 꼽았다.
<우버풀 운전자인 다니엘 페르난데즈씨는 운전 중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지 않았다. 스마트폰에 표시된 구글 지도를 따라 목적지까지 이동했다. 그는 4년 전부터 택시 대신 우버 기사로 직업을 바꿨다. 원하시는 시간, 하고싶은 만큼 일할 수 있다는 점을 우버 기사 강점으로 꼽았다.>

우버풀 운전자 다니엘 페르난데스는 “17년 동안 택시를 운전하다가 4년 전부터 우버로 전환, 우버풀과 우버엑스를 동시에 운행하고 있다”면서 “우버풀이 우버엑스보다 더 저렴하다 보니 점점 우버풀 이용자가 더 느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출장 기간에 우버풀을 네 차례 이용했다. 우버는 우버엑스 대신 우버풀을 이용했을 때 절약한 비용을 영수증에 표시해 준다. 네 차례 이용으로 절약한 비용은 총 34.77달러(3만8000원)였다. 우버풀은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 보스턴을 비롯해 세계 70여개 도시에서 이용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서비스하지 않는다.

보스턴(미국)=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