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청각 장애인 `영상 소통 창구` 열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호선 잠실역 i센터에 설치된 청각장애인용 영상전화기 모습
<8호선 잠실역 i센터에 설치된 청각장애인용 영상전화기 모습>

서울 지하철을 이용하는 청각 장애인 불편을 해소할 영상 통화 환경이 마련됐다.

역무실이나 안내센터에 설치된 영상 전화로 실시간 수화 통역이 가능해 지하철 이용 어려움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지하철 1~4호선 서울메트로와 5~8호선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청각 장애인을 위한 역사내 영상전화기 설치 사업을 완료했다. 총 45개소 역무실(1~4호선)과 I센터(5~8호선)에 고화질(HD)급 10인치 영상 전화기를 도입했다. 1~4호선은 서울역, 시청역, 고속버스터미널역, 사당역 등 28개곳에, 5~8호선은 영등포구청역, 공덕역, 건대입구역, 잠실역 등 17개 곳에 설치됐다.

서울메트로는 “청각, 언어 장애인이 지하철 역사에서 외부 의사 소통센터(수화통역센터)와 수화통화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영상 전화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청각장애인은 역무실과 I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070 다이얼 방식으로 수화통역센터에 연결해 화면을 보면서 소통할 수 있다. 3자간 통화가 지원돼 `청각 장애인-수화통역사-역무원` 간 대화도 가능하다.

이 사업에는 씨토크, 로시스, SK텔링크 등이 참여했다. 씨토크는 영상전화기와 음성패킷망(VoIP)을 제공했다. 로시스는 시스템 유통과 구축을, SK텔링크는 모바일 라우터(포켓파이)를 공급했다. 씨토크 VoIP망을 모바일라우터에 연결해 롱텀에벌루션(LTE) 통화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VoIP 월 이용료는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가 지불해 청각 장애인은 무료로 역내 영상 통화를 이용할 수 있다.

 

<서울지하철 청각장애인용 영상전화기 설치 현황>

서울지하철 청각장애인용 영상전화기 설치 현황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