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옥션 앱 전면 개편...모바일 고객에 총력

이베이코리아 오픈마켓 G마켓과 옥션이 각각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전면 개편한다. PC 대비 작은 화면으로 상품을 찾아야 하는 모바일 플랫폼 특성에 최적화한 상품 노출 정책을 적용한다. `엄지족`을 끌어들이기 위한 전자상거래 업계 모바일 경쟁이 치열하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는 이달 중 새로운 G마켓·옥션 모바일 앱을 각각 선보인다. 모바일 쇼핑 수요 증가에 따라 사용자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G마켓-옥션 앱 전면 개편...모바일 고객에 총력
G마켓-옥션 앱 전면 개편...모바일 고객에 총력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모바일 구매 비중이 PC를 앞지르면서 모바일 쇼핑 수요가 핵심 고객층으로 떠올랐다”면서 “모바일 앱 이용 고객이 간편하게 상품 정보를 확인하고 신속하게 구매를 결정하도록 유도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베이코리아는 새 앱에서 노출하는 상품 이미지 크기 기준을 확대한다. 썸네일(대표 사진) 크기가 작아 상품을 상세히 확인하기 어려웠던 기존 앱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옥션과 G마켓 앱 모두 리스트형 상품 정렬방식은 300×300 픽셀, 갤러리형은 340×340픽셀을 각각 적용한다. 한층 선명한 사진을 노출해 고객이 상품을 터치를 유도하는 전략이다.

판매자 정보, 브랜드명 부가 설명 등을 혼잡하게 제공한 상품 정보 UI는 간소화한다. 상품명, 가격, 배송정보 등 구매자가 관심을 보일 수 있는 핵심 정보만 게재한다. 고객에게 한층 쉽고 빠른 쇼핑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다.

G마켓 모바일 앱 새 UI
<G마켓 모바일 앱 새 UI>
옥션 모바일 앱 새 UI
<옥션 모바일 앱 새 UI>

G마켓 앱은 기존 슈퍼딜에서만 노출했던 구매 수량 표기를 검색 결과 페이지와 상품 카테고리 페이지의 상품 리스트에 적용한다. G마켓 회원이 동일 카테고리에서 어느 판매자 상품을 가장 많이 구매했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옥션은 기존 앱에서도 가입자 구매 수량을 안내했다.

이베이코리아는 그동안 G마켓·옥션 앱 검색창 최상단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던 `탐색 필터링` 기능을 상시 제공할 계획이다. 앱 화면 하단에 필터링 UI를 신설하면서 고객이 보고 있는 페이지에 관계없이 간편하게 상품을 찾을 수 있다. 수천만개 상품을 취급하는 오픈마켓 특성 상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신속하게 찾을 수 있는 검색 서비스가 모객 효과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 쇼핑 업계는 모바일을 중심으로 치열한 시장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쇼핑 시장 무게 중심이 온라인에서 모바일로 이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셜커머스 업계는 월 거래액 가운데 80% 내외를 모바일에서 벌어들이고 있다. G마켓, 옥션 등 오픈마켓 업계 모바일 비중은 50~60% 수준이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