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릭스, IoT와 빅데이터로 첨단 환경설비시장 선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어릭스가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첨단 환경설비시장을 선도한다.

에어릭스가 고려시멘트 장성공장에 설치한 백필터 집진기.
<에어릭스가 고려시멘트 장성공장에 설치한 백필터 집진기.>

에어릭스는 발전소·제철소에서 사용하는 산업용 집진기에 모듈과 센서를 달아 IoT와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팩토리 환경을 만든다. IoT 센서·통신기술과 빅데이터 기술을 환경설비에 접목시켜 `대기환경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 솔루션은 설비 가동 현황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분석하고, 이를 유지 보수에 활용한다. 실시간 분석으로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대응할 수 있다. 공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자그마한 오류도 미리 대처할 수 있다.

원격제어로 집진 설비 내부 풍량·압력을 조절함으로써 최적의 운전상태를 유지해 전력도 절감한다. CCTV 모니터링으로 사후 조치에 집중하던 것에서 벗어나 설비에 부착된 센서를 활용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전 정비까지 가능하다. 자동제어와 인적대응이 동시에 구현된다.

김군호 에어릭스 사장.
<김군호 에어릭스 사장.>

에어릭스는 IoT를 활용해 산업용 집진기 점검, 청소로봇 시스템도 개발할 계획이다. 에어릭스가 개발 중인 로봇 시스템을 활용하면 위험요소도 줄이면서 그 동안 인력으로 어려웠던 공간들도 청소를 할 수 있게 돼 집진설비를 더 오래,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김군호 에어릭스 사장은 “환경산업도 사물인터넷을 접목한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구축해 부가가치를 높이고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스마트팩토리가 제조업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에어릭스는 IoT 결합 운영관리 시스템을 통해 최상의 책임정비 설비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릭스는 우리나라 백필터 집진기 점유율 1위 기업으로 미세먼지 저감 등 집진설비 분야에서 기술력 및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했다. 1976년 설립 이후 40년간 대기환경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포스코 집진설비 운영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백필터(Bag Filter) 설비, 건·습식 전기 집진기, 악취방지설비, 에너지 절약형 환경설비 등을 생산하고 환경 관련 토털솔루션을 제공한다.

에어릭스 로고
<에어릭스 로고>

함봉균 에너지/환경 전문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