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한류 콘텐츠 활성화 지원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방통위, 한류 콘텐츠 활성화 지원 강화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는 한류 방송콘텐츠 발전정책 수립을 지원하는 `한류 방송콘텐츠 활성화 정책자문단`을 가동한다고 16일 밝혔다.

정책자문단은 업계 8명, 학계 3명, 유관기관 정부 관계자 각 2명 등 모두 15명으로 구성했다.

방통위 한류 방송콘텐츠 활성화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데 자문 역할을 한다.

또, 방통위는 한국 방송프로 베끼기 등에 따른 방송콘텐츠 관련 국제분쟁이 증가함에 따라 법률 지원을 담당할 `방송콘텐츠 국제분쟁 법률자문단`으로 변호사 6명을 위촉했다.

방통위는 방송사업자 등의 법률자문 요청이 늘어나면 법률자문단을 법률지원센터로 확대, 방송콘텐츠 수출 지원업무와 관련 연구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한류 방송콘텐츠가 보다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수출돼 국내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방안을 검토하고 지원체계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