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세뱃돈도 모바일 시대"…위챗 142억건 이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세뱃돈도 모바일 시대"…위챗 142억건 이용

중국에서 어른들이 직접 주던 세뱃돈(훙바오·紅包) 문화가 휴대전화를 이용한 모바일로 급속히 변모하고 있다고 중국 언론이 보도했다.

29일 이에 따르면 춘제(春節·중국의 설) 전날인 지난 27일 중국판 카톡인 위챗(웨이신) 통한 세뱃돈 전송이 총 142억건에 달했다. 전년 동기 보다 76% 늘었다. 위챗 사상 최고 기록이다. 28일 0시 무렵에는 초당 오간 세뱃돈이 76만건에 달했다.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텅쉰) SNS인 QQ를 이용한 모바일 세뱃돈 행사에도 3억여명이 몰렸다.

최근 중국 대화은행이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전체 중국인 75%가 웨이신 등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세뱃돈을 주겠다고 답했다. 전년 보다 30% 정도 늘었다. 응답자들은 모바일 세뱃돈을 주는 이유로 재미와 편리성을 꼽았다.

대화은행 윈스턴 림 개인금융 총괄 책임자는 “중국 소비자들의 온라인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이런 면에서 보면 모바일 세뱃돈도 자연스러운 추세다”라고 말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