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드론으로 발전소 굴뚝 등 사각지대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이 한국서부발전 발전소 연돌(굴뚝) 상부를 점검하기 위해 날아오르고 있다.
<드론이 한국서부발전 발전소 연돌(굴뚝) 상부를 점검하기 위해 날아오르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이 서인천·군산·평택발전본부 3곳에서 드론을 활용한 고소설비 및 발전정비 사각지대 점검 작업을 벌였다.

드론 점검은 장착된 고성능·고화질 줌카메라로 연돌 상부 피뢰 설비 상태와 사설항로 등부표, 보일러 빌딩 상부 스택을 확인하는 순으로 이뤄졌다. 모두 평소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발전정비 사각지대다. 서부발전은 드론을 이용한 스마트 운영·정비 기술향상을 목표로 지난해부터 핵심 사업소인 태안발전본부 설비 점검에 드론을 처음 도입했다. 저탄장 상·하탄기와 하역부두 고소설비,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한 저탄장 자연발화 가능성 점검에 드론을 활용해 효용성을 입증했다. 2차 년도인 올해는 드론 점검을 사업소까지 확대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점검으로 사업소에도 드론 운용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설비유지 관리와 정비 기술능력을 한 단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됐다”며 “향후 안정적인 드론 운용인력 확보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강화와 지속적인 노하우 확보로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에너지 전문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