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보안 솔루션 기업 `페르세우스`, 케이큐브벤처스 7억원 투자 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젠(XEN) ARM 기반 가상화 차량 보안 솔루션 기업 `페르세우스`가 케이큐브벤처스로부터 7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차량 주요 도메인과 기타 도메인을 가상화 기술로 분리해 전장 소프트웨어(SW)를 보호하는 기술을 보유했다.

케이큐브벤처스(대표 유승운)는 페르세우스(대표 서상범)에 7억원을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페르세우스는 젠 ARM 기반 가상화 보안 기술로 차량 내 리소스를 효과적으로 배분, 성능 저하 없는 차량 보안을 지원한다. 커넥티드카를 겨냥한 악성코드나 분산서비스거부(DDoS·디도스) 공격, 해커 침입 시도를 차단한다.

단일 ARM CPU 기반 시스템온칩(SoC) 하드웨어에서 여러 운용체계(OS)를 사용하는 기술이다. 제한된 차량 내 자원으로 최상 성능을 끌어낸다. 젠 ARM 가상화 오픈소스 프로젝트 커뮤니티에서 10년 이상 검증된 방식이다. 추가 하드웨어 모듈 구축이 필요 없어 전장 SoC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서상범 페르세우스 대표는 젠 ARM 기반 가상화 오픈소스를 처음으로 개발한 젠 가상화 분야 전문가다.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R&D 상무를 역임했다. 스마트폰에서 통신·결제와 기타 앱 영역 분리 등 다수 가상화 기술을 구현했다.

페르세우스는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젠 ARM 기반 가상화 보안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주요 국제 모터쇼에 기술을 소개하고 차량 SoC 업체 등 고객사와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서상범 페르세우스 대표는 “솔루션 개발과 안정화에 주력해 차량 보안 문제로부터 승객 안전을 지켜내는 글로벌 차량 보안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