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콘, 미국에 LCD 공장 짓는다… 11조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폭스콘 선전공장의 아이폰 조립라인 모습.
<폭스콘 선전공장의 아이폰 조립라인 모습.>

애플 아이폰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규모 전자제품 위탁 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미국 위스콘신 주에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제조 공장을 건설한다.

CBS, CNBC 등 미국 현지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테리 궈 폭스콘 회장이 26일(현지시각) 오후 백악관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폭스콘은 위스콘신주 남동부에 100억달러(약11조1300억원)를 투입, 총 200만m2 규모의 대형 LCD 패널 공장 단지를 지을 전망이다. 미국에 LCD 공장 건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공장이 건설되면 단기적으로 3000개, 궁극적으로 1만3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면서 “내가 아니었으면 이 같은 투자를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테리 궈 폭스콘 회장은 “미국 노동자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폭스콘은 지난해 일본 샤프전자를 인수함으로써 LCD 패널 기술을 흡수했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