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준생 비율, 8월 기준 '역대최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구직활동을 하지 않아 실업자로 분류되지 않는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준비생이 차지하는 비중이 8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비경제활동인구(1605만2000명) 중 취업준비생은 69만5000명으로 전체의 4.3%를 차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준비생 비중은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3년 이후 8월 기준으로 가장 높다.

2003년 2~3% 내외던 취업준비생 비중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4.1%까지 올랐다가 3%대로 내려앉은 후 다시 상승하는 모습이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만 15세 이상 인구 중 조사 기간에 취업자가 아니면서 구직활동도 하지 않아 실업자로도 분류되지 않는 이들을 의미한다. 2000년대 초반 이후 1300만~1400만명 내외에 머물던 비경제활동인구는 고령화로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는 노인이 늘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비경제활동인구 증가 추세에도 취업준비생 비중이 확대되는 것은 일하지 못하는 노인보다 구직활동을 포기하고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이 더 많이 늘어나고 있다는 뜻이다. 8월 기준으로 2004년부터 올해까지 경제활동인구는 매년 평균 0.9% 늘어난 반면 취업준비생은 다섯 배가 넘는 5.2% 증가율을 보였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