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스페이스월드, 6유닛급 큐브위성 첫 국산화

6유닛(U)급 큐브위성이 처음으로 국산화됐다. 6U은 탑재체를 실어 실용화 할 수 있는 최소한의 크기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1~3U급 큐브위성만 생산할 수 있었다. 1U은 세로, 높이가 각각 10㎝인 큐브 위성 기본 규격 단위다.

큐브위성 개발기업인 드림스페이스월드(대표 이성호)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공동연구로 6U급 큐브위성을 개발, 대학과 연구기관 및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공급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드림스페이스월드가 개발한 6유닛 큐브위성의 조립사진
<드림스페이스월드가 개발한 6유닛 큐브위성의 조립사진>

큐브 위성은 크기가 작고, 개발비용도 적게 들지만 상용급 위성에 준하는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초소형위성이다.

드림스페이스월드는 항우연과 함께 '초소형위성 부품 국산화 및 표준모델 시제품 제작 사업'을 추진, 6U급 큐브위성을 개발했다. 3U 크기의 메인 몸체 플랫폼(버스)과 탑재체를 담을 수 있는 구조부로 구성했다. 버스에는 컴퓨터 보드, 전력부, 자세제어부, 통신부 등 모듈을 탑재했다.

큐브위성에 적용된 국산화 온보드 컴퓨터
<큐브위성에 적용된 국산화 온보드 컴퓨터>

버스 모듈은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들었다. 온보드 컴퓨터(OBC), 일렉트리컬 파워시스템(EPS), 자기토크(위성을 움직이는 구동부) 태양센서(ASS), 솔라패널 등을 국산화해 탑재했다. 기존 외산 제품에 비해 가격을 20% 가량 낮췄다. 소형 'X대역 영상레이더(SAR)'도 탑재할 수 있다.

최근 항우연이 주관한 '큐브위성 경연대회' 선정팀인 조선대 팀이 드림스페이스월드가 개발한 6U급 큐브위성 기술을 이를 활용하고 있다.

드림스페이스월드는 우주에서 활용할 수 있는 '플라이트 모델(FM)'을 개발해 연구기관 및 민간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성호 대표는 “그동안 1~3U급 수준에 머물렀던 국산 큐브위성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성과를 냈다”면서 “큐브 위성 대중화로 위성을 활용코자 하는 다양한 분야에 도움을 주고, 해외시장에서도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