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텔, 유해동물 퇴치용 자율비행 드론 출시…“농작물 피해 예방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 전문업체 골드텔(대표 이재수)이 스피커와 발광다이오드(LED) 경광등을 부착, 유해 동물이 싫어하거나 무서워하는 소리와 빛을 방출하는 유해 동물 퇴치용 자율 주행 드론을 개발, 판매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이 회사가 개발한 유해 동물 퇴치용 드론은 자율 비행 및 영상 처리 분석 기능, 안전 보호 충전 스테이션, 지능형 태양광 충전·백업 배터리 등을 갖췄다. 한 대로 4㏊ 규모 농경지를 관리할 수 있다.

골드텔이 천적 울음소리 등 음향과 강력한 빛을 발산해 유해동물을 퇴치시킬 수 있도록 개발한 자율주행 드론.
<골드텔이 천적 울음소리 등 음향과 강력한 빛을 발산해 유해동물을 퇴치시킬 수 있도록 개발한 자율주행 드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지능형 헬리캠 원격 제어 및 영상 전송 기술'을 이전받아 영상 송수신 통합 솔루션을 개발, 탑재했다. 드론으로 촬영된 영상은 서버에 저장, 애플리케이션(앱)에 자동 업로드한다. 또 휴대용 단말기 전용 모바일 웹 서비스를 제공, 사용자의 편리성도 높였다.

지상관제시스템에서 자율 비행하는 드론이 촬영한 영상을 확인, 실시간으로 음원과 경광시스템을 작동할 수 있다. 수동 조이스틱으로 조종할 수도 있다.

골드텔은 농작물 외에 농원·별장 등 시설물 관리, 불법 행위 단속, 희귀 및 멸종위기 동·식물 보호 등으로 드론 활용을 다양화해서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이재수 대표는 “유해 동물 퇴치용 자율 주행 드론은 농업, 환경, 보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면서 “새로운 정보와 아이디어를 접목한 드론을 지속 개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골드텔이 개발한 유해동물퇴치용 자율주행 드론.
<골드텔이 개발한 유해동물퇴치용 자율주행 드론.>
골드텔이 개발한 유해동물퇴치용 자율주행 드론.
<골드텔이 개발한 유해동물퇴치용 자율주행 드론.>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