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유저, '제주 전기차 1만대 기념행사'서 확대방안 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주도가 17일 제주시 시민복지타운광장에서 '제주 전기차 1만대 돌파 기념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특히 이날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KEVUA)가 주최한 포럼에는 전기차 이용자들이 그간 경험을 바탕으로 한 제주의 민간보급 발전방안을 제시해 주목을 받았다.

손인석(왼쪽부터), 이찬진, 김성태, 심수민, 신욱현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임원 및 운영위원이 '제주의 전기차 민간보급 발전방향'을 주제로 토론을 하고 있다.
<손인석(왼쪽부터), 이찬진, 김성태, 심수민, 신욱현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임원 및 운영위원이 '제주의 전기차 민간보급 발전방향'을 주제로 토론을 하고 있다.>

제주도청은 이날 제주에 등록된 전기차 수가 3월 2일 기준 1만6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제주는 지난 2013년 전국 지자체 처음으로 전기차 민간 보급을 실시, 160대를 시작으로 5년간 총 1만1329대를 보급했다. 지난해 계약 물량 중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생산지연으로 1300여대 등록이 지연된 상태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전기차 1만대 시대는 전기차 대중화 전환점이자, 새로운 도전”이라며 “앞으로 보급뿐만 아니라 문화·관광 등이 융합되는 미래형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며, 제주가 추진중인 '카본 프리 아일랜드'가 세계적인 성공모델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17일 제주시민복지타운 광장에서 열린 '전기차 1만대 돌파 기념 페스티벌'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17일 제주시민복지타운 광장에서 열린 '전기차 1만대 돌파 기념 페스티벌'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행사에는 전기차사용자협회 주최로 '이버프 제주 2018 포럼'이 열렸다. 다수의 전기차 파워 유저 사례 발표를 포함해 전기차 보급 성과와 과제, 민간 보급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회는 제주의 전기차 민간보급 확대와 국가 대표 전기차 선도도시를 굳히기 위한 방안으로 △중고차 매매거래 정보 투명성 및 거래 기준 마련 △운전면허 교육 시 전기차 선택적 배치 △충전소(부지) 확보를 위한 협상 전략 △전기차 충전 및 안전·유지관리 교육·메뉴얼 마련 등의 아이디어가 논의됐다.

전기차 이용자 심수민씨는 “제주에는 이미 전기차 1만대 보급뿐 아니라 5년 동안 전기차를 탄 이용자도 많은 만큼 이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민간보급 2.0를 설계할 때”라며 “전기차 중고거래 기준과 운전면허 교육 시 전기차를 선택해 경험해 보는 시도는 제주만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장인성 전기차 이용자가 '급속충전 인프라 전망'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장인성 전기차 이용자가 '급속충전 인프라 전망'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이제환 전기차 이용자가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대 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이제환 전기차 이용자가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대 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김민식 전기차 이용자가 공용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해 '급속충전속도 및 테이퍼링 관련 정보공개 의무화'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김민식 전기차 이용자가 공용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해 '급속충전속도 및 테이퍼링 관련 정보공개 의무화'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신욱현 전기차 이용자가 집과 학교, 회사에 충전기를 설치한 경험담을 소개하고 있다.
<신욱현 전기차 이용자가 집과 학교, 회사에 충전기를 설치한 경험담을 소개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왼쪽 네번째)가 전기차사용자협회 운영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왼쪽 네번째)가 전기차사용자협회 운영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운영위원이 '이버프 제주 2018(EVuff@Jeju 2018) 포럼'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운영위원이 '이버프 제주 2018(EVuff@Jeju 2018) 포럼'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