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추석 귀성객 졸음방지 캠페인 전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제과, 추석 귀성객 졸음방지 캠페인 전개

민족의 명절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는 운전자가 극복해야 할 난제 중 하나가 졸음운전이다. 졸음운전은 음주운전만큼이나 위험하다고 알려져 있다.

롯데제과는 한국도로공사 수도권본부와 함께 '추석 명절 교통안전 캠페인'의 일환으로 '졸음방지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8일 밝혔다.

행사는 롯데제과가 2013년부터 설, 추석 때면 전개해 오는 행사로 운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추석에도 변함없이 실시하는 '졸음방지 캠페인'은 롯데제과가 한국도로공사와 협업해, 명절 연휴 및 휴가철 등 차량 운행이 많아지는 시기에 맞춰 귀성객들이 운전 중 졸지 않고 안전 운전할 수 있도록 껌과 초콜릿 등을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다.

이번 '졸음방지 캠페인'은 본격 귀성이 시작되는 21일 기흥 휴게소, 김포 톨게이트, 시흥하늘 휴게소, 군자 톨게이트, 화성 휴게소, 이천 휴게소, 구리 휴게소 등 7개소에서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시행한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자일리톨껌과 드림카카오닙스(초콜릿)를 나눠줄 예정이다.

한편 이번 '졸음방지 및 교통안전 캠페인'은 국토교통부, 경찰청, 교통안전공단, 화물차공제조합, 국민생명지키기추진단, 손해보험협회 등 총 7개 기관이 참여, 이 행사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보여주고 있다. 더불어 이번 추석에는 총 누적 혜택 인원이 26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제과는 앞으로도 안전 운전을 위한 '졸음방지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함으로써 귀성객들의 졸음운전 방지를 위해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