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9]메르세데스-벤츠, MBUX 탑재한 '더뉴 CLA' 세계 최초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르세데스-벤츠는 'CES 2019'에서 다임러 그룹이 그리고 있는 미래 모빌리티 전망을 선보인다.

CES 2019 메르세데스-벤츠 전시관 (제공=벤츠코리아)
<CES 2019 메르세데스-벤츠 전시관 (제공=벤츠코리아)>

벤츠는 2세대 '더뉴 CLA'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더뉴 CLA에는 메르세데스-벤츠가 'CES 2018'에서 선보인 혁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가 적용됐다.

더뉴 CLA는 탑승자 움직임을 통해 차량 특정 기능을 작동할 수 있는 MBUX 인테리어 어시스턴트(MBUX Interior Assistant)부터 증강 현실 기술을 활용한 내비게이션, 자연어 인식, 운전자에게 피트니스 컨설팅을 제공하는 에너자이징 코치(ENERGIZING COACH)까지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구현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순수 전기차 EQC (제공=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순수 전기차 EQC (제공=벤츠코리아)>

벤츠는 이번 CES에서 순수전기차 'EQC'를 북미 최초로 공개한다. EQC는 편의성, 고급스러움, 실용성을 동시에 갖춘 이 크로스오버 SUV다. 외관은 아방가르드한 아름다움으로 전기차 디자인을 선도한다. 차량 앞뒤에 위치한 두 개 전기 모터는 복합 출력 300㎾로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정교하게 설계된 운영 체계로 450㎞ 이상 주행 거리(NEDC 기준)를 자랑한다.

사야드 칸 벤츠 디지털 자동차〃모빌리티 담당 부사장은 미래 전략 'CASE(Connected, Autonomous, Shared&Service and Electric Drive)'에 대해 발표한다. 또 빌프리트 포르트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및 메르세데스-벤츠 벤 부문 인사 및 노동위원회 총괄이 '미래 모빌리티'를 주제로 한 프레젠테이션을 한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