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인텔, 아태지역서 공동 사업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글로벌 공급자와 경쟁을 위한 기술력 확보 측면에서 인텔과 손잡았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관련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술력을 결합한 상품을 개발해왔다.

그 첫 결과물로 올해 1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골드 모델이 탑재된 CPU 인텐시브 서버를 출시했다.

CPU 인텐시브 서버는 3.0GHz 인텔 제온 골드6154 프로세서 모델과 AVX-512 기능을 채택했다. 연산이 많이 필요하거나, 연산 지연에 민감한 경우 최적화된 컴퓨팅 환경을 제공한다.

고성능 컴퓨팅 연산이 필요한 빅데이터 처리, 이미지 사물 인식, 재무 위험 계산, 머신러닝·딥러닝 작업 수행 시 성능 향상을 경험할 수 있다.

올 상반기 내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기반 텐서플로우(Tensorflow), 프리트레인드 딥 러닝(Pretrained Deep Learning), 오브젝트디텍션(Object Detection)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전략적 협업 강화 일환으로 14일 박원기 NBP 대표와 인텔의 래진 스킬런 부사장은 산타클라라에 위치한 인텔 본사에서 미팅을 갖고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좌측부터 인텔 킷호체(Kit Ho Chee) 부사장 가운데 NBP 박원기 대표 우측 인텔 래진 스킬런(Raejeanne Skillern) 부사장. 사진=네이버
<좌측부터 인텔 킷호체(Kit Ho Chee) 부사장 가운데 NBP 박원기 대표 우측 인텔 래진 스킬런(Raejeanne Skillern) 부사장. 사진=네이버>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