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동맥경화 진단율 높이는 형광물질 발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맥경화를 비롯해 다양한 염증성 질환의 진단 정확성을 높이는 형광물질이 나왔다.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김두철)은 장영태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 부연구단장(포항공대 화학과 교수)팀이 IBS 유전체 교정 연구단, 싱가포르 연구진과 함께 활성화대식세포만 선택 염색하는 'CDg16' 형광물질을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CDg16 구조와 활성화대식세포가 CDg16에 염색되는 모습
<CDg16 구조와 활성화대식세포가 CDg16에 염색되는 모습>

대식세포는 체내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로, 염증반응 신호탄으로 불린다. 체내 침입 물질을 감지해 활성화대식세포로 분화하고 항원을 만들어 낸다. 동맥경화를 비롯해 알츠하이머, 간염, 암 등 질환을 유발하는 염증부위에서 분화한다.

활성화대식세포 분화 여부를 파악하면 질병 발병 여부를 알 수 있다. 그러나 그동안은 이 세포만 선택해 염색하는 물질 개발이 어려웠다.

연구팀은 자체개발한 8200여 종 형광 유기 분자 라이브러리를 탐색해 활성화대식세포만 선택 염색하는 화합물 CDg16을 찾아냈다. CDg16이 활성화대식세포 내 리소좀을 염색하고, 세포 독성이 거의 없다는 것도 확인했다.

동맥경화 동물모델에 CDg16을 적용한 모습
<동맥경화 동물모델에 CDg16을 적용한 모습>

동맥경화 유발 쥐 실험으로 CDg16 효능을 검증했다. CDg16은 동맥 내 콜레스테롤 침착이나 혈전 축적으로 생기는 '죽상경화판'에서 활성화대식세포를 염색한다.

연구팀은 CDg16 다수가 활성화대식세포에 직접 전달돼 다른 형광물질보다 더 뚜렷한 신호를 낸다고 설명했다.

장영태 부연구단장은 “고속효율 스크리닝과 유전자 조작 기술 결합으로 이런 성과를 올릴 수 있었다”며 “활성화대식세포를 선택 염색하는 물질은 향후 다양한 염증성 질환 진단과 약물 개발 성과 도출을 견인할 것”이라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