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 졸업생, 포브스 '아시아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영진 UST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스쿨 로보틱스 및 가상공학 전공 졸업생(테솔로 대표)
<김영진 UST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스쿨 로보틱스 및 가상공학 전공 졸업생(테솔로 대표)>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총장 문길주) 졸업생이 영향력 있는 젊은 리더로 꼽혔다.

UST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스쿨 졸업생인 김영진 테솔로 대표가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2019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 30인-제조&에너지 산업 부문'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포브스는 매년 아시아·태평양 지역 23개국에서 10개 부문에 걸쳐 영향력 있는 300인을 선정한다.

김 대표는 벤처기업인 테솔로를 공동 설립해 스마트 펜 '누보 로제타'를 개발했다. 누보 로제타는 펜 부착 디스플레이로 영단어 학습을 제공하고, 학습시간도 측정할 수 있는 기기다.

테솔로는 지난 3월 국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누보 로제타 사전구매 신청을 받아 약 2000만원 펀딩을 이끌어냈다. 향후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언어 콘텐츠를 추가해 해외 시장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김 대표는 “UST에 입학해 지식을 실무적으로 활용해볼 기회가 생겼고, 포브스 30세 이하 리더 선정이라는 성과까지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