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1분기 이익 하락에도 자신감..."모바일 개편 순항, 클라우드 공공부문 역대 최대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가 영업이익 하락에도 성장에 자신감을 보였다. 매출이 늘었고 신사업 투자로 비용이 증가한 만큼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특히 클라우드 사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5일 1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클라우드 사업에서 1분기 매출이 전년보다 2배 성장했다”면서 “한국교육정보학술원 수주에 성공해 공공분야 역대 최대 규모 계약을 성사시켰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개방되는 국내 공공·금융·의료 클라우드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이날 1분기 모바일 페이지 개편 이후 74% 이용자가 바뀐 화면을 사용 중이라고 밝혔다.

한 대표는 “개편 이후 방문자 10명 중 7.4명이 새로운 모바일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20~30대 젊은 사용자가 바뀐 화면을 이용한다는 분석도 내놨다. 한 대표는 “상반기 중 네이버 모바일 웨스트랩 공간에 동영상판을 적용할 것”이라면서 동영상 사업 강화 의지를 밝혔다.

간편결제 등 페이사업은 투자를 더 늘리고 사용처를 확대한다. 한 대표는 “일본 간편결제 시장은 정부가 '현금 없는 사회' 비전을 내세우고 있어 큰 성장이 기대된다”면서 “메신저 라인을 통해 당초 계획보다 적극적인 투자와 마케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도 “일본에서 핀테크 경쟁이 심화됐고, 시장 선점이 중요한 시기”라면서 “연초 계획에 비해 더 큰 규모 마케팅 투자가 진행될 수 있고 이는 영업이익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네이버페이 사용처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교육, 여행, 영화 예매, 세금 납부, 교통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에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이날 1분기 실적으로 매출 1조5109억원, 영업이익 2062억원, 당기순이익 87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5.4% 증가, 전분기 대비 0.4%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9.7%, 전분기 대비 3.3% 감소했다.

사업 부문별 영업수익과 비중은 △광고 1422억원(9%) △비즈니스플랫폼 6693억원(44%) △IT플랫폼 992억원(7%) △콘텐츠서비스 350억원(3%) △라인과 기타플랫폼 5,651억원(37%)이다.

광고는 전년 동기 대비 6.9% 성장했으나, 비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8.3% 하락한 1422억 원을 기록했다. 비즈니스플랫폼은 검색형 상품과 쇼핑검색광고 확대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12.9%, 전분기 대비 1.6% 증가한 6693억원을 기록했다.

IT플랫폼은 네이버페이, 클라우드, 라인웍스 지속적인 성장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36.9% 성장했으나, 전분기 대비로는 6.0% 하락한 992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서비스는 웹툰 수익화 확대로 전년동기 대비 18.5%, 전분기 대비 9.6% 증가한 350억원을 기록했다.

라인과 기타플랫폼은 광고와 전략 사업 성장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17.4% 증가, 전분기와 유사한 5651억원을 기록했다.

한 대표는 “기존 역량을 강화하고, 국내와 글로벌, 신규 사업 영역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2019년 1분기 실적, 출처=네이버
<네이버 2019년 1분기 실적, 출처=네이버>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