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정상회담 후속 카자흐스탄 전자정부 발전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정안전부가 유엔개발계획(UNDP)와 협력해 카자흐스탄 디지털 전자정부 발전을 지원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양국 정상회담 시 4차 산업혁명과 첨단기술 분야 협력 공동 추진을 제안했다. 후속조치로 카자흐스탄은 디지털 정부분야 협력강화를 위해 대규모 최고위급 전자정부 사절단을 한국에 파견한다. 사절단은 카자흐스탄 전자정부·정보통신기술(ICT) 담당자 6개 중앙부처 차관 6명과 지방정부 부시장·부지사 4인 등 총 34명으로 구성된다.

지난달 토카예프 카자스흐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숙소를 찾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지난달 토카예프 카자스흐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숙소를 찾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카자흐스탄 정부가 UNDP 지원을 바탕으로 우리 정부에 전자정부 사절단 방한을 요청해 성사됐다. 카자흐스탄은 한국 전자정부를 글로벌 선도 모델로 간주해 한국 전자정부를 체험하고 성과를 확인하기를 희망했다.

행안부는 체험 중심 일정을 꾸렸다. 인천 송도 인천경제자유구역(IFEZ)과 스마트시티 체험관을 방문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NIA)으로부터 디지털 전환 3대 국가 어젠다를 청취한다. 대검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와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TOPIS), 전자정부 전시체험관도 찾는다. 카자흐스탄 맞춤형 전자정부 강의와 대전 대덕연구단지·국가기록원·삼성딜라이트 방문을 끝으로 일정을 마친다.

카자흐스탄은 전자정부를 통해 기업·국민이 손쉽고 투명하게 행정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지원하고 디지털 선도 기술을 활용하려는 프로젝트 '디지털 카자흐스탄 계획'을 수립했다. 2020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혁신 기술 솔루션에 대한 중앙·지방정부 고위급 의사결정자 관심이 증가하고 국제 벤치마크로서의 지위를 감안, 한국사례와 같이 인정된 국제 경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UNDP 바키트 줵셈바이는 “카자흐스탄 중앙과 지방정부 의사결정자는 한국 국민과 공무원이 매일 전자정부 솔루션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직접 경험하고 싶어한다”며 “한국은 바람직한 정책 성과와 정부서비스에 대한 시민 신뢰를 높였고 디지털 혁신과 변혁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모범사례 모델로 자리매김했다”고 방한 의미를 설명했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이번 카자흐스탄 고위급 사절단이 스마트하고 지속가능하며 효과적인 한국 전자정부 사례를 카자흐스탄에도 도입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전자정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하고 디지털 정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며 전자정부 기반 디지털 혁신 사례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