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테카바이오-셀리드, 개인 맞춤형 면역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개인 맞춤형 면역세포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계획
<개인 맞춤형 면역세포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계획>

신테카바이오(대표 정종선)는 면역치료 백신 개발 기업 셀리드와 차세대 항암면역세포치료 백신 공동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21일 밝혔다.

셀리드가 생산하는 항암면역세포치료 백신 '셀리백스'는 환자 개인 세포를 사용하는 맞춤형 면역치료 백신이다. 암항원 유전자와 면역증강제를 항원제시세포에 적용하고 다시 환자에게 주사한다. 여기에 환자 개인 암세포 유전정보를 분석해 항원성이 강한 신생항원을 탑재한 치료제(BVAC-네오)를 개발 중이다.

암환자 개인 특이적 신생항원 예측은 정밀한 유전체 데이터 분석뿐만 아니라 항원제시에 중요한 MHC 단백질과 신생항원 결합을 모델링해 예측하는 기술이 필수다.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과 인공지능(AI) 신약개발 기술 융합으로 신생항원 예측이 가능한 기술을 보유한다.

신테카바이오의 AI 기반 신생항원 예측기술을 셀리드 BVAC-네오에 도입해 환자 개인 암세포 변이 양상에 맞춘 맞춤형 항암치료백신을 개발한다.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사장은 “고가의 세포치료제 장애물을 맞춤형 암 백신으로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