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바이, '갤럭시 폴드' 사전예약 전면 취소 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최대 전자제품 유통체인 베스트바이(Best Buy)가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구매 예약을 일괄 취소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더 버지 등 주요 IT매체들은 베스트바이가 고객들에게 “획기적인 디자인과 기술에는 많은 장애물이 발생하고 예상치 못한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면서 “이런 장애물로 인해 삼성은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연기한 바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바이, '갤럭시 폴드' 사전예약 전면 취소 왜?

베스트바이는 “삼성 측에서 갤럭시 폴드의 정확한 출시일을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자사는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으며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갤럭시 폴드의 모든 구매 예약을 취소한다”고 부연했다. 베스트바이는 “고객들에게 갤럭시 폴드를 최대한 빨리 전달하기 위해 삼성과 긴밀히 협력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3일 디스플레이 결함 가능성에 갤럭시 폴드의 글로벌 출시를 연기했다. 미국 출시를 앞두고 리뷰어들에게 제공한 제품에서 문제가 생긴 것. 당시 리뷰어들은 갤럭시 폴드의 화면보호 필름을 제거할 경우 문제가 생긴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화면이 접히는 부분의 노출부 충격과 기기 내부에서 발견된 물질에 의한 디스플레이 손상 등을 발견해냈다.

베스트바이, '갤럭시 폴드' 사전예약 전면 취소 왜?

삼성전자는 출시 시점을 수 주 내에 다시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아직까지 출시 일정과 관련된 소식은 전해진 바 없다. 이번 구매 예약 취소는 삼성이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연기할 것이라고 밝힌 지 1개월 만에 취해진 조치다.

삼성전자는 IT매체 더 버지를 통해 “베스트바이를 포함한 모든 유통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갤럭시 폴드를 가능한 빨리 제공하려 하고 있다”면서 “갤럭시 폴드의 새로운 출시일은 다음 주(5월 24일 기준)에 발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권선아기자 suna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