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 R&R 재정립]이창윤 과기일자리혁신관, "R&R는 출연연 혁신 출발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연연 R&R 재정립]이창윤 과기일자리혁신관, "R&R는 출연연 혁신 출발점"

“역할·의무(R&R) 수립에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R&R는 정부출연연구소 경쟁력 강화, 나아가 혁신을 위한 출발점입니다.”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국장)은 “R&R는 출연연 재정, 인력, 연구 방향성을 연계하고 정책을 판단할 때 쓰이는 핵심 근거”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산하 25개 출연연 R&R 수립 작업에 착수했다. 바뀐 연구 환경과 기관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감안한 장기적 관점의 R&R를 출연연에 주문했다. 자칫 선언적으로 흐를 수 있는 R&R 수립 작업의 필요성, 중요성을 지속 강조했고 올해 최종 성과물을 보인다.

이 국장은 “최근 연구환경은 출연연이 모든 역량을 결집해도 성과를 내기 어려운 융·복합 환경으로 가고 있다”면서 “출연연 역량을 결집하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의 첫 순서가 R&R 재정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택과 집중을 통해 중점 연구 분야를 재설정하고 이를 통해 전체 출연연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구조를 찾아가기 위해선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이라고 부연했다.

R&R 수립에 진통이 따르면서 일각에선 정부가 직접 개입해 교통정리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따랐다. 하지만 과기정통부는 '기관 자율'이라는 원칙을 고수했다.

이 국장은 “R&R 수립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치열한 고민, 논의를 거쳐 얻은 기관 내부 동의”라면서 “출연연 스스로가 핵심 역량을 파악하고 이를 키우기 위해 필요한 선택과 집중을 거치는 것이 적합한 과정”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출연연만의 '코어'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는 방향성 또한 R&R 수립 핵심”이라면서 “핵심 역량에 대한 방향성을 세우고 이를 중장기로 이행할 수 있는 단계별 방안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이 국장은 “정부가 이처럼 출연연 R&R 재정립에 무게를 두는 것은 향후 모든 출연연 정책의 출발점이자 뼈대가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국장은 “일각에선 정부 방향성, 정책 지속성을 두고 의심을 눈초리를 보내기도 한다”면서 “예산, 인력, R&D 관련 범부처가 일관된 방향성을 갖고 있는 것이 사실인만큼 중장기적으로 일관성을 갖고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최호 정책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