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블로항공, 군집비행용 드론 플랫폼 수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 전문업체 파블로항공(대표 김영준)은 군집비행용 드론과 플랫폼을 아르헨티나와 벨기에에 각각 수출한다고 28일 밝혔다.

파블로항공은 군집비행용 드론 50대와 드론운용 소프트웨어(SW)가 탑재된 플랫폼을 아르헨티나에 수출하기로 했다. 벨기에에는 드론 플랫폼을 우선 납품한 뒤 군집비행용 드론을 수출할 예정이다. 지난 4월 레바논에 처음 수출했으며 이번에 중동에 이어 유럽과 남미로 확대했다.

파블로항공이 개발한 군집비행용 드론 SW 에어 투 아트(AIR To ART).
<파블로항공이 개발한 군집비행용 드론 SW 에어 투 아트(AIR To ART).>

이 회사가 개발한 군집비행 드론 플랫폼은 드론을 수백 대까지 제어할 수 있다. 충돌 방지와 비행 경로 생성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8월 설립 후 지금까지 국내외에서 총 12회 군집드론쇼에 참가해 우수한 기술력을 선보였다.

파블로항공은 오는 10월 군집비행 SW '에어 투 아트(AIR TO ART) 버전 1(V1.0)'을 프리웨어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 제품은 경로와 가상 울타리 설정, 이륙, 발광다이오드(LED) 컨트롤, 아트쇼 등의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고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김영준 대표는 “드론 세계 시장에서 국산 군집비행 플랫폼에 대한 기술력으로 인정받아 기쁘다”면서 “비록 창업 1년 미만의 스타트업이지만 군집 드론 플랫폼 분야 선두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