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청문정국' 시작…조국 후보 놓고 여야 충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9 개각 명단에 이름을 올린 장관 후보자를 검증하기 위한 인사청문 정국의 막이 오른다. 이달 하순으로 예상되는 릴레이 인사청문회에 앞서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보이콧'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청와대와 여당을 압박했다. 여당은 전문성에 초점을 둔 인사라며 신속한 임명을 지원할 방침이다. 여야 충돌이 격화되면 또다시 국회가 공전하면서 일본 경제보복 대응 등 시급현안 대응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부분 개각 후보자가 주말을 반납하고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출근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최기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조국(법무부),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이정옥(여성가족부), 한상혁(방송통신위원회), 조성욱(공정거래위원회), 은성수(금융위원회), 박삼득(국가보훈처) 등 8명 장관급 후보자를 지명했다. 이 가운데 박 후보자를 제외한 7명 인사청문회가 이달 하순께 연이어 열릴 전망이다.

'8월 청문정국' 시작…조국 후보 놓고 여야 충돌

민주당은 9월 2일 정기국회 개회 이전 인사청문회를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른 국회 일정과 청문절차의 연계를 최소화하려는 전략이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송곳 검증으로 자격없는 후보자는 모두 낙마시키겠다는 태세다. 특히 조 후보자를 두고 강대강 대치를 예고했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는 데 방점을 찍었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은 야당과의 협치를 포기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가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로 올라섰다는 평가마저 나오면서 야당은 낙마에 사활을 거는 분위기다.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인사검증 논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폭로로 불거진 민간인 사찰 의혹,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반일 여론 자극, 논문 표절 논란 등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국회 상임위별로 청문회 대비도 시작됐다. 일부 상임위에서는 청문회 보이콧 의견까지 나왔다. 청와대와 여당 구상과 달리 청문 정국이 다음달까지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장제원 의원(한국당)은 “어떤 문제를 제기해도 임명을 강행하려는 것 아니냐”며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는 방안도 하나의 선택지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후보자 외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도 야당에서 눈여겨보고 있다.

한 후보는 뚜렷한 진보 성향인데다 지난해부터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로 활동해 정치적 편향성 여부를 따져보겠다는 게 야당 입장이다. 조성욱 후보자를 놓고는 그간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장하성 전 정책실장 등과 함께 재벌개혁을 주창한 점을 이유로 코드인사임을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