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인가, 스크린인가' 카카오VX 티업레인지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VX가 새로운 골프 연습장 브랜드 '티업레인지'를 7일 출시했다.

티업레인지는 본인 샷 데이터를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기술력에 더해 친근감 있게 골프를 즐길 수 있는 캐릭터 활용 등 섬세한 디테일을 강화했다.

전용 마킹 볼 스핀을 초고속 카메라가 정확히 측정해 구질 해석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필드와 가장 근접한 환경을 제공한다.

랜덤으로 데이터가 누적되는 기존 방식과는 달리 이용자가 연습하고자 하는 유의미한 데이터를 선별하고 저장한다. 디테일한 통계 지표를 확인할 수 있다.

드라이버부터 웨지까지 각 클럽별로 타깃 안착률과 비거리를 분석해 정확도를 분석한다. 클럽 별로 누적된 데이터와 추이를 앱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티업비전2에서 인기 있는 코스 톱 30을 엄선하고 9홀 코스 라운드를 제공해 보다 정교한 실전 감각을 익힐 수 있다.

가족과 함께 골프를 즐기는 이용자들을 위한 '주니어 모드'도 제공한다. 주니어 모드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가 배경으로 등장한다. 아이들이나 여성들을 겨냥했다.

이용자 스윙 히스토리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다양한 각도와 입체 데이터 수집을 통해 스윙 자세를 정밀 분석한다. 프로 선수 스윙 자세와 비교 분석을 통해 오류를 교정하고 정확한 동작을 강화하는 역할을 한다.

카카오VX는 티업레인지 론칭을 기념해 사전 계약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창업주를 대상으로 '카카오프렌즈 골프' 용품을 매장에서 판매할 수 있는 혜택도 부여한다.

'필드인가, 스크린인가' 카카오VX 티업레인지 출시
'필드인가, 스크린인가' 카카오VX 티업레인지 출시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