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극한물성시스템 제조 플랫폼' 국가R&D 우수성과 선정

극한물성시스템 제조 플랫폼 기술 연구현장
<극한물성시스템 제조 플랫폼 기술 연구현장>

정준호 한국기계연구원 나노융합기계연구본부장이 일군 '극한물성시스템 제조 플랫폼 기술 상용화' 성과가 2019년 국가연구개발(R&D)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

극한물성시스템 제조 플랫폼 기술은 주사를 대체해 통증 없이 약물을 전달하는 나노마이크로 DNA 니들패치를 빠르고 경제적으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이다. 연구팀은 이를 연어 DNA 소재에 적용해 인체에 삽입해도 통증이 없고 투여 약물 활성화를 촉진시키는 나노마이크로 크기 DNA 바늘을 저가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화학 공정을 거치지 않고 상온에서 제조할 수 있어 약물이 변성되지 않는 것도 큰 장점이다.

연구팀은 나노적층 공정기술도 개발해 신기능 3D 나노메타구조체를 저가에 대면적으로 제조할 수 있는 IT 필름 제조에 성공했다. 나노임프린트 공정으로 제조한 고분자 나노구조 스탬프에 금속이나 산화물 등 다양한 물질을 증착하고 기판에 반복 전사하는 방법으로 편광 컬러필터, 투명 편광 히터, 투명전극 필름, 나노 광촉매 필름 등을 낮은 가격에 대면적으로 만들 수 있도록 했다.

정준호 본부장은 “극한물성시스템 제조 기술은 기존 제조기술 한계를 극복한 경제적인 제조기술”이라며 “의료 및 IT부터 에너지, 국방 분야까지 다양한 분야 기술 실용화 기간을 대폭 단축시키고 극한물성 관련 신시장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R&D 우수성과 100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 기획평가원이 국가R&D사업 중요성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키우고 과학기술인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2006년부터 매년 선정하고 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