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공공빅데이터 오픈 이노베이션 챌린지'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은수미 성남시장(왼족 세 번째)이 공공빅데이터 오픈 이노베이션 챌린지 참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은수미 성남시장(왼족 세 번째)이 공공빅데이터 오픈 이노베이션 챌린지 참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시청에서 3일부터 4일까지 무박 2일간 공공 빅데이터를 활용한 '오픈 이노베이션 챌린지 대회'를 개최했다.

지난달 15일 개소한 '성남시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를 기념해 공공 빅데이터에 대한 획기적인 아이디어 발굴 및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위해 개최됐다. 전국 각지 대학, 연구소, 기업 등에서 모인 21개 팀 52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대회에는 △제공된 도로주행 영상 데이터에서 물체를 검출하는 해커톤 △공공 서비스 정책을 기획·제안하는 아이디어톤으로 진행됐다.

대회 결과, 해커톤 부문에서는 '인하대, 네이버, 프리랜서, 서울과학기술대 연합팀'인 펭수high팀(류원탁, 김수정, 이재원, 황동현)이 최우수상과 600만원 상당 부상을 차지했다. 충북대 윤도훈(개인참가자)씨가 우수상을, 성균관대 EZ-AI팀(고현우, 신용식, 정성문)이 장려상을 차지했다.

아이디어톤 부문에서는 '모두의 연구소' DeepSelf팀(박세호, 현청천, 김성학)이 휠체어 영상 기반 정밀 지도 제작에 관한 아이디어로 최우수상과 100만원 상당 부상을 차지했다. 강남대 DMASC팀(이정주, 강소현, 이연지, 이지은)이 어린이 교통 교육·알림·포인트 적립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우수상을, 수원대 원하다팀(원가연, 정재의)이 휠체어 영상을 통한 민원접수 자동화 아이디어로 장려상을 수상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대회를 통해 발굴된 아이디어를 행정 정책에 반영, 시민에게 과학 데이터 기반 맞춤형 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