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기술 격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은 '격차'를 빈부, 임금, 기술 수준 등이 서로 벌어져서 다른 정도라고 설명한다. 최근 격차의 의미를 잘 보여 준 소식이 전해졌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내년 출시 예정인 애플 차세대 아이폰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대량 공급하게 됐다는 뉴스다.

[프리즘]기술 격차

삼성의 OLED 공급 자체는 새로운 일이 아니다. 애플이 지금껏 아이폰에 사용한 OLED는 모두 삼성디스플레이가 만들었다. 올해 들어 LG디스플레이가 소량 납품을 시작하긴 했지만 현재도 삼성이 애플 주문을 거의 독식하고 있다.

그럼에도 내년 공급에 관심이 쏠린 건 기술력으로 수많은 견제를 극복했다는 점 때문이다. 애플은 삼성 의존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OLED 공급 다변화를 추진했다. 기존 거래처인 LG디스플레이 외 중국 BOE에도 애플이 개발 과제를 맡긴 이유다.

그러나 삼성은 한 발 더 달아났다. 후발 주자 추격이 가시화되자 터치일체 OLED라는 차별화 제품을 만들어 애플과의 계약을 이어 갔다. 터치일체 OLED 양산이 검증된 회사는 현재 전 세계를 통틀어 삼성뿐이다. 애플은 다른 회사에 주문을 넣고 싶어도 할 수 없었고, 결국 삼성이 내년에도 많은 물량을 공급할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전자산업계는 중국의 추격을 걱정한다. 일본의 전자 산업이 흔들린 것처럼 우리도 언젠가 중국에 추월 당할 것이란 우려가 많다. 이 때문에 격차를 벌리는 일이 중요하다. 추격하기 어려운 곳으로, 선도적 지위를 꾸준히 지켜 나간다면 차이는 더 벌어진다.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은 자신의 저서에서 넘볼 수 없는 차이를 만드는 격(레벨)을 '초격차'라고 했다. 앞서나가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힘을 지속 발전시켜야 할 것이다.

OLED가 처음 적용됐던 아이폰X<사진=애플>
<OLED가 처음 적용됐던 아이폰X<사진=애플>>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