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삼성중공업, 5G 자율·원격 모형선박 시험운항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엔지니어들이 거제조선소 인근에서 자율운항 중인 모형선박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모습
<엔지니어들이 거제조선소 인근에서 자율운항 중인 모형선박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과 삼성중공업이 거제조선소 인근 해역에서 5세대(5G) 이동통신으로 원격관제가 가능한 모형선박 시험 운항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시험 운항은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 구축한 5G 망을 이용해 조선조 인근 해상으로부터 약 250㎞ 떨어진 대전 원격제어센터에서 동시에 이뤄졌다.

양사는 원거리에서 목적지 정보만 입력하면 모형선박이 주변 장애물을 인지하고 이를 피해 목적지에 도착하는 자율 운항 기술, 직접 제어가 필요한 경우 5G 망을 통해 실시간 선박을 원격 운행하는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

5G 기반 자율·원격 운항 테스트 플랫폼을 활용하면 협수로를 운항하거나 넓은 시야각이 필요한 접안 시 운항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 5G를 통해 대용량 정보를 초고속으로 끊김없이 이용할 수 있어 조선소 내 수 많은 시설·장비 동작을 실시간 감지·제어할 수 있다.

자율·원격 운항에 성공한 모형선 '이지고(Easy go)'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3.3m 크기 자율운항 테스트 선박이다. 5G 기반의 라이다와 SK텔레콤 영상관제 솔루션 'T 라이브 캐스터', 클라우드 기반 IoT 솔루션 등을 탑재했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은 5G와 AI, IoT 등 뉴 ICT 기술을 활용해 5G 스마트 야드 구현에 앞장설 계획”이라며 “5G를 통해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엔지니어가 대전에 위치한 원격제어센터에서 거제조선소 인근 해역을 자율운항 중인 모형선박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모습
<엔지니어가 대전에 위치한 원격제어센터에서 거제조선소 인근 해역을 자율운항 중인 모형선박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