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발송 지연 및 하자 제품에 '펀딩금 반환정책' 시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디즈, 발송 지연 및 하자 제품에 '펀딩금 반환정책' 시행

와디즈는 크라우드펀딩 서포터 보호를 위한 '펀딩금 반환정책'을 본격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새해 초까지 관련 서비스를 보완해 3월부터 와디즈 리워드형 펀딩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크라우드펀딩은 기존 시장에 출시되지 않은 제품이나 서비스를 처음 만들기 위해 초기 기업이 많이 활용한다. 경험이 적어 펀딩 이후 제작 및 양산 과정에 있어 예상치 못한 어려움에 직면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한 제품 품질 및 배송지연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펀딩금 반환정책이 마련됐다.

정책은 최대 지연일까지 생산 불가로 판단되는 '지연 반환', 리워드의 기능 및 성능상 결함 및 하자에 의한 '하자 반환'으로 구분된다. 메이커가 펀딩 종료 후 약속한 일정으로부터 90일까지 제품을 발송하지 않거나, 제품 수령 후 7일 내 심각한 하자가 있을 경우 서포터가 직접 펀딩금 반환을 요청할 수 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이번 정책으로 메이커와 서포터 간 신뢰를 더욱 강화하고 보다 균형 있는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크라우드펀딩 선도 사업자로서 건강한 펀딩 문화를 만들어 다양한 도전이 계속 이어지는 생태계 조성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