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강남에 '청음 공간' 프리미엄 사운드 들려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 강남에 '청음 공간' 프리미엄 사운드 들려준다

LG전자는 14일 서울 강남구 소재 LG베스트샵 강남본점에 프리미엄 사운드 청음 공간을 열고 체험 마케팅을 시작했다.

TV, 오디오 등을 진열한 매장 2층에 마련한 청음 공간에서 고객은 영상·오디오 기기를 둘러보며 자연스럽게 프리미엄 사운드를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영국 명품 오디오 업체 '메리디안 오디오'와 음향 기술, 사운드 철학 등에서 긴밀히 협력했다. 튜닝, 신호처리, 음파처리, 음향밀도 설정 등 기술 부문은 물론이고 음질, 청음환경 등을 메리디안 음향 전문가가 직접 방문해 검증했다.

메리디안은 아날로그와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원음 손실 없는 오리지널 사운드를 재현하는 업체로 잘 알려졌다. 자동차 브랜드 레인지로버가 이 회사 사운드 시스템을 사용한다.

청음 공간에는 LG전자 영상·오디오 기기도 설치됐다.

LG 오브제 오디오는 모바일 기기와 연동해 스마트폰 음악을 고음질로 재생해준다. TV 등 외부기기 3대를 한꺼번에 연결할 수 있다.

LG 사운드 바는 돌비 애트모스 음향기술을 적용해 소리 방향을 정확하게 조절해준다. 입체음향을 내는 서라운드 스피커, 중저음을 내는 우퍼 스피커, 소리를 천장으로 쏴주는 업파이어링 스피커 등으로 구성됐다. 청음 공간에는 이밖에도 'LG 엑스붐 고' 휴대용 스피커와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등이 설치됐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고객들이 고품격 사운드를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하는 체험 마케팅으로 오디오 마니아들의 귀를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