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에어프라이어 등 제품안전 중점관리품목 '30→50개'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0년 정기 안전성조사 운영(안) <자료 국가기술표준원>
<2020년 정기 안전성조사 운영(안) <자료 국가기술표준원>>

정부가 올해 제품안전 중점관리 품목을 30개에서 50개로 확대·지정한다. 에어프라이어 등 부적합성을 철저히 관리해야 하는 품목을 신규 관리품목으로 선정했다. 어린이·노약자 등 제품 안전 취약계층 보호를 강화하고 리콜 이행점검 책임제도 도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안전성조사 계획'을 수립했다고 15일 밝혔다.

국표원은 올해 중점관리 품목을 50개로 확대했다. 지난해 30개 품목을 지정·감시한 바 있다. 올해는 에어프라이어(전기오븐기기)·유모차·구명복 등 21개 품목을 신규 관리 품목으로 추가했다.

또 안전성조사도 확대한다. 연간 4회 시행하던 정기조사를 5회로 늘린다. 정기조사를 활용해 수요 집중 시기·조사 품목별 특성을 고려하고 계절성·중점관리품목을 분리해 5차례로 확대·운영한다. 제품안전 사각지대 최소화하기 위해 인기 제품은 수시 조사를 시행한다.

리콜이행 전담책임제를 도입해 사업자 리콜계획서 제출단계에서 이행 진도점검까지 전주기를 전담 관리한다.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을 도입하지 않은 매장에 대해서는 시스템 보급을 확대한다. 온라인 유통사를 대상으로는 바코드 제품 식별방식 도입을 독려한다.

국표원은 오는 17일 '2020년 안전성조사 계획 설명회'를 개최한다. 올해 안전성조사 계획은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에 사전 공개했다.


<표> 2020년 중점관리대상품목(50개) 현황

자료: 국가기술표준원

국표원, 에어프라이어 등 제품안전 중점관리품목 '30→50개' 확대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