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포 이사회 개최…“회원사 멤버십 강화-생태계 협력, 투 트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6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신년회에 스타트업과 생태계 구성원 250여 명이 참석했다.(사진=코리아스타트업포럼)
<16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신년회에 스타트업과 생태계 구성원 250여 명이 참석했다.(사진=코리아스타트업포럼)>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장 김봉진)이 지난 16일 서울 드림플러스강남에서 2020년도 첫 이사회 겸 신년회를 개최했다. 김봉진 의장, 코스포 최성진 상임이사, 시지온 김미균 대표 등 20여명 이사 및 운영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코스포의 2019년도 사업평가와 2020년 사업계획안 논의가 진행됐다.

코스포는 새해 회원사 멤버십 강화, 생태계 협력 확대 두 방향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사회 논의를 통해 총회 안건으로 의결했다.

세부적으로는 창업가와 비즈니스 성장을 지원하는 멤버십 프로그램을 고도화하고, 스타트업 생태계를 '사람·기술·자본·시장'으로 구분한다. △혁신 인재 육성 및 스타트업 유입환경 조성 △신기술 분야 스타트업 활성화 △스타트업 투자 선순환 강화 △시장 진입규제 해소 등 기획·정책사업을 확대·개편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사회 이후 진행된 신년회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석해 중기부의 정책방향 발표와 함께 스타트업을 격려했다. 박 장관은 “중소벤처협단체 신년인사회 일환으로 스타트업을 격려하기 위해 참석했다”면서 “대한민국에 더 많은 혁신이 이루어 지도록 창업가가 마음껏 사업을 펼치고, 스케일업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스포는 지난 2019년 1000개 회원사 돌파 소식을 전하며 국내 최대 스타트업 단체로 성장했다. 6월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에 스타트업 경제사절단 동행과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스타트업 위상 강화에 앞장섰다.

김봉진 코스포 의장은 “코스포는 발족 후 3년 동안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스타트업, 정부, 지원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고, 규제개선을 위해 앞장서 왔다”며 “올 한해에도 스타트업 성장을 도와 세상을 혁신하는 일에 앞장서는 코스포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