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복합소재, 수소연료 운송용 '튜브스키드' 개발 추진…"운송비 절감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진복합소재, 수소연료 운송용 '튜브스키드' 개발 추진…"운송비 절감 기대"

일진복합소재는 올 4분기 출시 목표로 대용량 수소 이송 용기인 '튜브스키드' 개발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튜브스키드 개발은 수소연료 수급 시 국내 도로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한 번에 많은 양을 이송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현재 수소운송용 튜브트레일러는 철재 소재인 타입1 연료탱크를 사용 중이다. 이 차량의 총 중량은 약 40톤(t)으로 도심 통과 시 화물차 총 중량 제한 무게(30t)를 초과하고 차량 길이도 16m에 달해 도심 교통에 어려움이 있다. 또 1회 운송량은 최대 340㎏으로 충전소 1곳을 하루 운영하는데 총 4대의 트레일러가 필요하다.

수소산업 인프라 확대를 위해서는 1회 운송량 증대와 총 중량을 감소시킬 수 있는 수소 운반 기술 개발이 필요해 일진복합소재는 새로운 소재를 사용한 연료탱크 개발에 착수한 것이다.

튜브스키드
<튜브스키드>

일진복합소재에 따르면 튜브스키드는 고강도 플라스틱을 탄소섬유로 감은 형태의 타입4로, 이를 성공적으로 개발하면 차량 길이를 10m로 줄일 수 있고, 총 중량은 28t으로 감소 전국 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1회 운송량도 최대 500㎏으로 차량 2대로 충전소 1곳을 하루 운영할 수 있다. 2020년 이후 신규 충전소는 하루 500㎏의 수소가 사용될 것으로 관측된다.

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는 “수소경제가 자리 잡기 위해서는 수소 연료의 원활한 수급이 필수”라며 “튜브스키드는 운송비를 낮추고 수소 공급 가능 지역이 확대돼 수소인프라 확충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