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투마루, 네이버클라우드 워크플레이스로 업무혁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은 인공지능 기술 기반 스타트업 42마루가 네이버 클라우드플랫폼 스마트 협업 솔루션 워크플레이스를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포티투마루는 2015년 10월 설립된 스타트업이다. 자연어 처리에 기반해 사용자 질의 의도를 이해하고 방대한 비정형 데이터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단 하나 정답만을 도출해내는 딥 러닝 기반의 QA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독보적인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포티투마루는 삼성전자, LG 유플러스, KT, SK 이노베이션, 현대기아차, 신한금융그룹, DSME(대우조선해양) 등 다양한 업계의 대기업들과 함께 AI기반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해외 지사를 설립하고 영국, 독일, 싱가포르 시장도 진출하고 있다.

포티투마루는 창업 초기부터 사내정보시스템으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워크플레스를 도입해서 활용하고 있다.

별도 비용과 시간을 들여 사내 그룹웨어를 구축할 필요 없이 워크플레이스를 클라우드 형태로 활용하면서 사내 협업, 커뮤니케이션, 인사·비용 관리 등에서 업무 환경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포티투마루, 네이버클라우드 워크플레이스로 업무혁신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