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고객중심' 상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2020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진옥동 은행장이 고객중심 경영전략을 설명했다.
<지난 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2020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진옥동 은행장이 고객중심 경영전략을 설명했다.>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2020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우려로 사내방송과 SNS 채널을 이용한 실시간 스트리밍 방식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2020년 전략방향인 '고객중심! 신한다움으로 함께 만드는 가치'를 주제로 △2019년 성과 및 2020년 중점 전략방향 △소비자보호정책과 고객중심 문화 실천 △2020년 앞서가는 영업준비 순으로 진행됐다.

진옥동 행장은 지난해부터 강조해온 고객중심을 재차 언급하며 “은행 업(業)은 고객 니즈에서 출발해 고객 니즈를 해결해주는 과정에서 성립된다”며 “손익이 기준이 되는 과거의 리딩뱅크가 아닌 고객의 흔들림 없는 믿음을 받는 일류 신한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일의 판단 기준에는 고객이 있어야 하며 영업 전략 추진에 앞서 소비자보호·준법 ·내부통제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행장은 고객중심의 조건으로 직급에 상관없이 심리적 안정감을 가질 수 있는 '두려움 없는 조직'을 언급했다.

첫 출발 후 50m의 가속이 승부를 좌우하는 봅슬레이를 예로 들며, “4명의 선수가 각자의 역할을 잘 감당해야 최상의 기록이 나올 수 있으며 그 중에서도 앞에서 방향을 잡는 파일럿, 여기 계시는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